Exhibition: 16 January ­‐ 27 March 2016, ArtScience Musuem
Awards: 19 January 2016, Sands Theatre, Marina Bay Sands

PRESS

For press enquiries, please contact:

W Communications
41A Neil Road, Singapore 088824

Contact: Aly Ang

+65 9695 7230
aly@wcommunications.sg 

Parallel Contemporary Art
62 Neil Road
Singapore 088833
+65 6513 0309

Contact : Shao Hui Kwok
s.kwok@parallelcontemporaryart.com


Head slide lim yaohui elyh 9327
25 Jan 2015

비누 조각에 시간을 압축 새로운 도전은 비누 건축

비누 조각에 시간을 압축 새로운 도전은 비누 건축

프루덴셜 아이 어워즈 2015서 조각부문 수상 신미경

아시아 현대미술 발전을 위해 마련된 프루덴셜 아이 어워즈 2015(Prudential Eye Awards 2015) 시상식에서 ‘비누 조각가’ 신미경(48)씨가 본상인 ‘최고의 떠오르는 아티스트(Best Emerging Artist)’ 조각부문 작가로 선정됐다.

20일 밤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내 마스터카드 씨어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신 작가는 다양한 크기의 투명 구슬로 만든 대형 사슴을 선보인 코헤이 나와(일본)와 노란색 폭스바겐을 쭈그러뜨려 공처럼 만든 작품을 내놓은 이치완 누르(인도네시아)를 제치고 조각 부문 본상을 수상, 상금 2만 달러와 트로피를 받았다.

그는 그리스 조각상을, 고려 불상을, 명나라 도자기를, 동상과 좌대를 비누로 만드는 방식을 통해 재료의 의외성을 극대화하며 시간과 풍화라는 화두를 20년 가까이 구현해 왔다. 그리고 올해는 작품 규모를 확장하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비누로 만드는 건축이다.

비누로 만든 고대 조각상에 영국인들 충격
서울대 미대 학부와 대학원에서 조소를 전공한 신미경은 아는 사람도 거의 없는 영국으로 1995년 유학을 떠났다. 많이들 가는 미국은 왠지 문화적으로는 사막 같았고, 독일은 언어를 새로 배워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기 때문이다. 대영박물관 뒤에 자리한 UCL의 미대인 슬래이드(Slade) 스쿨은 서양 미술사라는 거대한 맥락에서 예술적 좌표를 찾고 싶었던 그에게 안성맞춤이었다.

“한국에서는 전시가 끝나도 아무런 피드백이 없었죠. 누군가의 작업에 대해 다들 함구하는 분위기니까요. 그런데 여기는 달랐어요. 제 작품을 보더니 ‘너는 이래서 이렇게 만들었구나’하고 정신분석학적으로 풀어주는데, 정말 정확한 거에요. 작업을 이해한다는 게 이런 거구나 느끼게 됐죠.”

대영박물관에 가서 그리스와 로마의 조각상을 비로소 직접 보았다. 그리고 생각했다. 어릴 적 그렇게 열심히 아그리파를 뎃생한 이유는 뭘까. 우리는 늘 서양 고전을 카피해 왔는데, 그건 과연 무엇을 위한 것이었을까. 한국과 서양은 이렇게 다른데, 우리는 왜 서양을 쫓아갔을까-.

자신의 그림 주제를 설명하라는 교수의 질문에 그는 “그동안 교육받은 모든 게 의심스러워졌다”고 털어놓았다. 그러자 교수가 말했다. “그럼, ‘의심’을 한번 만들어 보세요.”

“한국에서는 트렌드를 캐치하는 게 제일 중요했거든요. 그건 아닌데 라고 생각했지만, 뭘 어떻게 해야할 줄은 몰랐죠. 그런데 의심이 주제가 될 수도 있다는 것에 깜짝 놀랐어요.”

마침 영국으로 오기 직전 그리스를 들렀던 터였다. 파르테논 신전 앞에 서있어야 할 조각들을 박물관 안에서 보면서 왠지 대리석이 아니라 비누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는 “비누처럼 보였다는 게 포인트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래서 97년부터 학교 안에서 비누로 조각상을 만들기 시작했다. 비누 간 것을 점토처럼 붙이는 과정도 약간 퍼포먼스처럼 꾸몄다. 난리가 났다. 자신들의 클래식을 동양 여자가, 그것도 영원한 재질인 대리석과 대척점에 있는, 쉽게 녹는 비누로 만드는 새로운 맥락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개념 미술이 대세를 이루며 형상이 구체적인 작품은 한물 간 구식이라고 생각하던 때라 그들이 느낀 충격의 강도는 더했다.

이듬해 런던 헤이워드 갤러리가 ‘백 년 간의 미술과 패션’이라는 주제의 전시를 하면서 그를 초청했다. 그는 드레스 차림의 그리스 조각을 만들었는데, 몸체는 살색 비누, 의상은 투명 비누를 사용했다. 그리스 조각상에서 몸과 옷이 분리된 순간이기도 했다.

17세기 양식의 수집장을 다섯 배 큰 건축물로
잠시 한국에 들어와 있던 그를 영국의 교수가 다시 불렀다. 마침 끓여서 석고처럼 캐스팅할 수 있는 비누가 있다는 것을 새롭게 알게 된 참이었다. 새로운 아이디어도 있었다. ‘화장실 프로젝트’였다.

“비누로 만든 조각상을 화장실 세면대에 놓고 얼마나 닳아지나 알아보는 것이었어요. 세월의 풍화를 시간을 압축해 보여주는 프로젝터였죠. 그런데 영국 사람들은 모르는 건 안 만지는 훈련을 너무 잘 받았어요. 사용법을 붙여 놓아도 잘 안 닳더라고요. 하하.”

중국과 이집트의 오래된 도자기를 똑같이 만드는 ‘도자기 시리즈’로 진짜와 가짜, 과거와 현재에 대해 질문을 던졌고, 논란 인물이 제거된 동상을 복원한 ‘좌대 프로젝트’를 통해 권력의 무상함과 세월의 덧없음을 보여주었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야외에 서 있는 말 탄 영국인의 대리석 조각상은 사실 신 작가의 비누 작품이다. 지금도 비바람에 조금씩 스러지고 있다.

“그런데 영국에서는 저를 ‘비누 조각가’라고 부르지는 않아요. 그냥 아티스트, 코리안 아티스트에요.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다만 다른 작가들이 여러 재료를 이용해 같은 얘기를 한다면, 저는 같은 재료로 여러가지 얘기를 한다고나 할까요. 비누 외에 새로운 재료도 항상 연구하고 있죠.”

2011년 런던에서 유명한 갤러리 헌치오브벤슨에서 300여 점의 작품으로 지금까지의 궤적을 한눈에 보여주는 대규모 개인전을 마친 뒤 그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런던 근교에 있는 유명 행락지이자 국가 유산인 벨톤하우스의 정원에 만드는 비누 건축물 ‘진기한 장식장’이다.

17세기 이탈리아 르네상스 양식으로 된 건물을 축소해 놓은 수집장을 다시 실제보다 다섯 배 확대해 가로 5m, 높이 5m, 두께 2m 짜리 건축물로 만드는 프로젝트다. 수집장 속에 들어가는 진귀한 내용물 역시 비누로 만들어 사람들이 마치 수집장 안을 여행하는 것처럼 만들고 싶단다. 비누는 16t 정도가 들어간다. 영국 예술위원회에 프로젝트 지원 신청을 했고 3월이면 결과가 나온다.

예산은 20만 파운드로 절반 정도를 지원받을 예정인데, 기업의 예술 협찬이 많은 영국에서 “왜 한국 기업은 한국 작가를 지원하지 않느냐”고 질문을 받을 때는 곤혹스럽다.

“사실 지난해 신청했다가 떨어졌어요. 그런데 어떤 점이 부족해서 떨어졌는지 성적표처럼 나오더라고요. ‘이런 건 너도 좀 불확실하지 않니’하고 지적하는데, 마치 만들어본 것처럼 문제점을 찍어 내더라고요. 최고의 전문가들이 검증한다는 얘기죠. 떨어진 게 안타깝지만 억울하지는 않아요. 더욱 놀라운 것은 내셔널 트러스트 관계자까지 소개해 준 덕분에 완성도는 지난해보다 더욱 높아졌어요. 지원을 받게 된다면, 대중이 좋아하고 전문가도 인정하는 프로젝트로 만들고 싶습니다.”